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월세 250만원→150만원, 그래도 세종시 상가 32% 텅 비었다

보헤미안 0 60 0 0
지난 19일 세종시 나성동의 한 상가 건물에 임대 현수막이 붙어있다. 



지난 19일 세종특별자치시 나성동의 한 8층짜리 상가. 정부세종청사에서 약 2㎞ 떨어진 중심상가지구에 위치한 이 건물 외벽엔 ‘임대’ ‘주인 직접 매매’ 등이 써진 현수막이 걸려있었다. 사무실 용도로 분양한 3~8층은 입주가 대부분 이뤄졌지만, 상가 용도로 지정한 1·2층 상가는 텅 비어있었다. 상가 25곳 중 22곳(88%)이 준공이후 2년째 임차인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 입점한 상가는 부동산중개업소 2곳, 건물을 지을 당시 인부를 대상으로 운영해 온 식당 1곳이 전부였다.

이 건물 상가 1곳을 분양받은 임모(57)씨는 “상가만 보면 속이 터진다”고 했다. 임씨는 2015년 이 건물 1층 상가(49.5㎡·15평)를 12억9000만원에 분양받았다. 과일 장사로 모은 돈과 은행 대출 4억5000만원을 받아 투자했다. 임씨는 “분양 당시 보증금 1억원에 월세 400~500만원은 무조건 받을 수 있다는 말을 듣고 투자했는데 지금은 임차인이 나타나면 가격에 상관없이 임대를 할 생각”이라며 “월세 150만원을 불러도 들어오겠다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세종시가 공급 과잉에 따른 상가 공실(空室)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상가를 짓고도 주인을 찾지 못하는 빈 상가가 늘어나고 있고, 임대하지 못해 경매로 넘어가는 상가도 속출하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한 ‘행복도시 상업시설 모니터링 연구 용역’ 결과 올해 1분기 기준 행복도시 상가 공실률은 32.1%로 나타났다. 상가 10곳 중 3곳 넘게 비어 있는 것이다.

세종시 전경. [중앙포토]



지역 부동산계는 상가 과잉 공급이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공인중개사 홍모(45)씨는 “현재 세종시 인구는 33만4000여 명에 불과한데 중심상업지구와 아파트 배후 상권지구, 단지내 상가 물량까지 몇 년 새 쏟아지면서 공급 과잉을 불러왔다”며 “준공한 상가 수만큼 유동인구가 뒷받침을 해주지 못하면서 임대나 매매가 잘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투자가치가 높을 것으로 예측된 보람·대평동(3생활권) 상가도 공실률이 심각했다. 한 8층짜리 상가 건물은 79곳 중 29곳(36.7%)만 입점한 상태였다. 입주민이 849세대인 한 아파트단지에는 들어선 상가만 198개에 달했다. 2015년 1세대당 6㎡로 묶였던 상업시설 면적이 일시적으로 해제되면서 벌어진 결과다. 이 아파트단지 상가는 약 70%가 비어있다. 지난해 7월 투자 목적으로 상가를 분양받은 지모(38)씨는7개월째 임대가 나가지 않자 지난 2월부터 직접 식당을 경영하고 있다. 지씨는 “대출금 한 달 이자만 160만원씩 나가는데 입점 하려는 사람이 없어 어쩔 수 없이 식당을 차려서 이자를 갚고 있다”고 했다.

상가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경매에 넘어가는 물건도 쌓이고 있다. 경매정보를 제공하는 굿옥션에 따르면 정부종합청사가 들어선 세종시 신도심(행복도시)권 근린 상가 45건이 경매에 나왔다. 고운동 한 건물 1층 4개 물건은 감정가가 17억8800만원에 이르지만 모두 3차례 유찰됐다. 최저입찰가는 감정가 34%인 6억1300여만원에 불과했다.

지난해 10월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주변 상가에 임대 현수막이 걸려있다. [뉴스1]



세종시 상가 공실률이 높아지면서 임대료는 급격히 낮아지는 추세다. 1년 전까지 상가 면적 59.4㎡(18평) 기준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 350만원이던 상가는 월세가 250만원까지 내려갔다. 같은 기간 면적 42.9㎡(13평)의 상가는 월세가 최대 25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낮아졌다.

행복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는 상가 공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실 대책 테스크포스’를 구성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송기영 행복청 도시정책과 사무관은 “대규모 상업지구 공급을 당분간 유보할 계획”이라며 “근본적으로 인구가 더 늘어나야 상가 공실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고 공공기관과 기업 유치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com


온카888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